MY MENU

제사의 법도

독축(讀祝)은 참사자(參祀者)가 꿇어 앉아있는 가운데 축관(祝官)이 제주(祭主)의 좌측 옆에서 축문을 읽어나간다. 독축이 끝나면 제주는 일어나 재배(再拜)하고 참사자들도 따라서 일어난다.

아헌 (亞獻)

두 번째 잔을 올리는 것으로 주부(主婦)가 올리는 것이나 경우에 따라서 최근(最近) 친자(親子)가 초헌(初獻)때와 같이 올리게 되는 것이다

종헌 (終獻)

마지막 잔을 올리는 술잔으로 아헌자(亞獻者)의 다음 가는 근친자(近親者)가 아헌(亞獻)의 예와같이 칠홉잔을 올리게 된다.

첨작 (添酌)

제주가 참사자중 누구를 지명하여 제단에 나와서 분향하고 꿇어 앉으면 집사자는 종헌때 올린 술잔을 그대로 들어와서 잔을 가득 차게 따라 제상에 올려놓는데 보통 한사람이 한잔씩 좌, 우잔을 나눠 채우는 경우가 많다.

계반삽시 (啓飯揷匙)

메(밥)그릇 뚜껑을 열고 중앙에 수저를 꽂는 것으로 수저 바닥이 동쪽을 향하게 한다.

합문 (閤門)

영위(靈位)께 식사하는 시간을 드리는 의식으로 참사자 일동이 문을 닫고 밖으로 나가 약 아홉숟깔 뜨는것과 같은 시간을 기다린다.

계문 (啓門)

문을 열고 들어가는 것으로 축관(祝官)이 세번의 기침을 한 후 참사자들이 따라 들어간다

철시복반 (澈匙復飯)

숭늉 그릇에 놓은 수저를 거두고 메그릇을 덮는 것을 말한다.

사신 (辭神)

참사자 모두가 재배(再拜) 하고 신위를 모셨을 경우는 사당으로 모시고 지방인 경우는 축문(祝文)과 함께 불사른다.

철상 (撤床)

상을 걷는 것을 말하는데 제수(祭需)를 물리는 것은 뒤에서부터 한다. 철상뒤에는 음복(飮福)이라 하여 조상께서 물려주는 복된 음식을 참사자 모두가 나누어 먹는다.

헌다 (獻茶)

헌다는 차(茶)를 올린다는 뜻으로 국을 내리고 숭늉이나 차를 올리고 숟가락으로 메를 세 번 조금씩 떠서 말아놓고 참사자 모두 읍한 자세로 꿇어앉아 있다가 제수의 기침 소리에 따라 모두 고개를 든다.